서울시, 하월곡동 70-1일대 신속통합기획 확정, 풍부한 녹지·문화공간 품은 열린 단지로…

김장현 sisaq@naver.com
2023-04-14
조회수 1995

단지 전체가 공원과 같은 도심속 쉼터…지역주민 전체의 삶의 질 향상 기대

지역 공동체의 거점이 되는 문화·여가공간, 장소성이 있는 특화 가로 계획

어디서든 공원을 조망할 수 있는, 열린 경관을 갖춘 단지 조성

공원과 학교를 사이에 둔 1,900세대 규모의 대단지로 재탄생

자료사진(서울시제공)

서울시가 성북구 하월곡동 70-1일대 재개발사업 후보지 신속통합기획안을 확정했다. 이 일대는 풍부한 문화공간을 확보하면서 주변과 유기적으로 연계되는 열린 경관의 도심 속 녹지공간으로 재탄생한다.

대상지는 노후한 저층주택과 소규모 근린생활시설이 혼재된 지역으로, 녹지공간과 생활편의시설이 부족한 지역이다. 특히 과거 월곡천을 따라 자연스레 형성된, 협소한 비선형의 골목길이 유지되어 생활의 불편은 물론, 가로 단위의 소규모 정비사업 추진에도 제약으로 작용하였다. 이에 보다 근본적인 환경개선을 바라는 주민들의 요구로 신속통합기획 후보지로 선정되며 정비사업이 본궤도에 올랐다.

서울시는 대상지가 초·중·고교, 대규모 공동주택단지와 오동공원, 향후 개통될 동북선 신설역의 사이에 위치한다는 점에 주목하여, 주변과 유기적으로 연결되고, 녹지 및 문화시설을 함께 누리는 소통하는 단지가 되도록 하는데 기획의 주안점을 두었다.

기획안에 따르면 하월곡동 70-1 일대는 ‘풍부한 문화공간과 열린 경관을 갖는 도심 속 녹색단지’ (35층, 1,900세대 규모)로 거듭난다. 이를 실현하기 위해 크게 4가지 기획원칙을 마련했다.

계획원칙의 주요 내용은 ▲도심속 쉼터가 되는 녹지·문화·여가거점 조성▲오동공원으로 이어지는 열린 경관 및 조화로운 스카이라인 형성 ▲차별화된 공간계획이 있는 생활 가로 조성 ▲주변지역을 이어주는 유기적인 동선 체계 마련이다.

먼저, 단지 전체가 도심 속 쉼터와 같은 공간이 되도록 충분한 녹지 공간을 확보하고 이로 연결되는 길을 조성해 단지 전체가 하나의 공원처럼 기능하도록 구상했다. 또한 공원을 중심으로 지역에 부족한 문화·여가시설을 배치하여 주민이 편리하게 이용하는 지역 공동체의 거점 공간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생활 가로에 맞닿게 5천㎡ 규모의 공원을 나누어 조성하고, 공원을 중심으로 공공도서관, 평생학습관, 여가 시설 등이 ‘ㄷ’ 자 형태로 배치돼 다양한 세대가 어우러지는 장소가 되도록 계획했다. 새로이 조성되는 문화·여가시설은 연면적 8천㎡ 규모에 달한다.

대상지는 단지 서쪽에 초등학교, 중학교가 위치한 이른바 ‘학세권’이다. 대상지를 통해 숭곡초·중교 및 오동근린공원으로 이동하는 보행자를 위해 단지 내 동서방향의 공공보행통로를 계획하고, 종암로 및 월계로 방향의 주요 대중교통 거점으로 이어지는 현재의 보행흐름을 고려해 단지 내 동선체계를 계획했다.

하월곡동 70-1일대 재개발 후보지의 신속통합기획안이 확정됨에 따라 시는 연내 정비계획 입안절차가 완료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신속통합기획의 절차 간소화에 따라 사업기간이 대폭 단축될 것으로 예상된다.

조남준 서울시 도시계획국장은 “대규모 사업지로 꼽히는 만큼, 주변에 미치는 부정적 영향이 최소화되도록 경관 및 보행 연결성, 생활편의시설 이용 등 주변과의 소통을 세심하게 고려했다”며 “신속통합기획이 사업의 속도뿐만 아니라, 대상지 일대 전체에 긍정적인 영향을 파급하는 사업이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서부타임즈 무단복제 및 전재, 재배포금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