십 수년째 방치되고 있는 합정동 균형발전촉진지구 개선책 있어야

김장현 sisaq@naver.com
2019-08-24
조회수 949

과도한 용적률, 층고 상향이 조망권, 일조권, 교통환경 폐해가 주거환경 악영향 끼쳐

사업시행 인가 전 주거환경 개선을 위한 지구 지정 해제 검토도 필요해

하루가 다른게 변모하는 마포 스카이(자료사진)

서울시가 2003년 11월 시범지구로 지정하면서 서울시는“합정역 일대가 주거와 직장, 쇼핑과 문화, 주민자치업무까지 원스톱으로 처리할 수 있는 미래형 복합타운으로 변모하게 될 것"이라고 기대를 부풀렸으나 4개(1·2·3·4구역) 계획정비구역은 완공되었으나 5개(5·6·7·8·9)의 계획관리구역은 정체상태다.

합정역 인근은 주상복합이 대거 들어서게 되면서 주변 주거환경은 조망원,일조권, 교통환경 등이 열악하게 변화하고 있는 만큼 주거환경 개선 대책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일고 있다.

마포구청은 미개발지구 5개의 계획관리구역이 지지부진하면서 토지 등 소유자만 지가상승으로 사업은 정체되고 슬럼화 되면서 토지등 소유자만 로또에 당첨되었다는 비야양이 나오고 있다.

이런 과도한 지가 상승이 토지 등 소유자만 로또당첨자로 변질되면서 과도한 용적률 상향등 특혜로 이어졌다며 주변 주민만 주거환경이 열악해지면서 고통 받은 지구지정을 해제하여야 한다는 지적과 비판이 나오고 있다.

또한 지구지정으로 용적률 및 층고 상향하고 받은 공공 문화집회시설이 주민은 이용도 못하고 주거환경만 해치고 있어 타 용도(다문화센터)로 불법 전용한 문회집회시설을 마포구청은 주변 주민들 이용을 위한 문화집회시설로 원상회복해야 한다는 지적에 답을 하여야 할 것이다.

<저작권자ⓒ서부타임즈 무단복제 및 전재, 재배포금지>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