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봉구의 문화 랜드마크 로봇박물관, 사진미술관 올해 착공

김장현 sisaq@naver.com
2021-01-20
조회수 1798

로봇박물관 4월, 사진미술관 9월 착공으로 2023년 개관 예정

서울시의회 김용석 의원(더불어민주당․도봉1)은 도봉구의 문화인프라 확충을 위한 로봇박물관과 국내 최초의 사진미술관이 올해 착공을 시작해 2023년에 개관한다고 전했다.

로봇박물관은 문화시설 확충에 대한 염원이 큰 창동·상계 지역에 총 약436억원의 예산으로 올해 4월부터 공사 발주 및 착공되어 2023년 7월에 건립될 예정이다. 동북4구의 풍부한 인적자원과 배후인구를 활용하여 수도권 동북부를 아우르는 과학교육 및 기술지원의 구심점 역할을 할 것이다.

서울사진미술관은 140년 한국사진사를 정립하는 국내 최초의 공공미술관으로 약273억원의 사업비로 올해 9월부터 공사를 착공하여 2023년 10월 개관 예정이다. 사진미술관은 지속적으로 변화·확장하는 사진매체의 트랜드를 선도하는 기관으로 자리매김하여 사진·영상예술의 국내외 네트워크를 구축하게 될 것이다.

김용석 의원은 “기존 박물관·미술관이 도심권에 집중되어 있어 상대적으로 도봉구는 문화인프라가 부족해 문화적으로 소외되어 있었다”고 토로하며, “앞으로 건립될 로봇박물관과 사진미술관이 과학과 사진의 문화 랜드마크로 자리매김하여 시민을 위한 다양한 문화·교육·체험의 기회 확대 및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될 것”이라며 기대감을 전했다.

<저작권자ⓒ서부타임즈 무단복제 및 전재, 재배포금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