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월드컵경기장, 해 진 후 보랏빛으로 화사하게 변신한다

김장현 sisaq@naver.com
2022-04-21
조회수 798

서울월드컵경기장, ’22년 팬톤 올해의 색 ‘베리페리(Very Peri)’로 야간 경관조명

전기성 직무대행 “사랑받는 문화체육시설로 거듭날 것 … 시민 볼거리 늘리는데도 최선”

서울시설공단은 마포구 상암동 서울월드컵경기장의 벽면과 지붕층의 조명을 활용하여 보랏빛의 특색 있는 야간 경관을 연출한다고 21일 밝혔다.

4월 22일부터 한 달간 매일 일몰 시간(19:10경, 가로등 점등시간)에 조명이 켜져 21시까지 빛을 밝힌다. 봄꽃의 화사함이 어둠에 잠길 시각을 즈음해서 서울 서북부지역의 대표 명소인 서울월드컵 경기장이 보랏빛의 조명을 입고 등장하는 것.

공단이 금번 조명에 도입한 색상은 ‘베리페리(Very Peri)’로, 미국 색채연구소 팬톤이 2022년 올해의 컬러로 선정한 보라 계열이다. 베리페리는 코로나19로 인한 침체된 분위기를 탈피해 활기찬 기운을 불어넣어 줄 색상으로 각광받으며 의류부터 패션소품까지 다양하게 활용되고 있다.

서울월드컵경기장의 최상층인 5층에 435등, 지붕막 100등의 조명을 통해 연출하는 것으로 나들이하기 좋은 계절적 요인에 맞물려 야경명소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공단이 추천하는 사진찍기 좋은 곳은 상암동 하늘공원과 인근에 위치한 매봉산 자락길 전망대다.

한편 서울월드컵경기장은 A매치와 프로축구가 열리는 경기장으로 뿐만 아니라 대규모 문화공연 행사가 개최되는 서울의 핵심 체육문화시설이다. 공단은 코로나로 멈춰있던 문화행사 등의 정상화에 대비하여 시설을 정비하고 시민 불편요인을 찾아 개선하는 등 만반의 준비를 마친 상태다.

서울시설공단 전기성 이사장 직무대행은 “시민 여러분께서 작게나마 즐거움을 느끼실 수 있도록 야간 경관조명을 준비했다”라며 “서울월드컵경기장이 더 사랑받는 문화체육시설로 거듭날 수 있게 시설, 운영 등 모든 부분에서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저작권자ⓒ서부타임즈 무단복제 및 전재, 재배포금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