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관광재단이 오는 11.1∼17 청계천‘서울빛초롱축제’를 개최합니다

김장현 sisaq@naver.com
2019-10-31
조회수 652

‘동화’를 소재로, ‘당신의 서울, 빛으로 꾸는 꿈’이라는 주제로 연출하게 됩니다.

수능대박 ‘소망등’, 커플들 인기 아이템 ‘복 초롱등’, ‘종이동화등’과 같은 다채로운 체험 이벤트가 있습니다.

2009년 첫 시작, 지금까지 2천3백만 명이 관람한 서울의 대표축제 ‘2019 서울빛초롱축제(Seoul Lantern Festival 2019)’가 오는 11월 1일(금)부터 11월 17일(일)까지 17일간 서울 청계광장에서 수표교 구간 1.2km에서 개최됩니다.

이번 축제는 (재)서울관광재단(대표이사 이재성)이 주최․주관하며 서울특별시에서 후원하고 ▲타이완관광청, ▲KEB하나은행, ▲중국주서울관광사무소에서 협찬합니다.

올해 확 달라진 축제는 어른, 아이, 내외국인 모두와 교감할 수 있는 ‘동화’를 소재로, ‘당신의 서울, 빛으로 꾸는 꿈’이라는 주제 아래 청계천 일대가 동화로 빛나는 서울의 밤으로 연출되는 것입니다.

청계광장에서 시작해 수표교까지 이르는 축제의 길은 총 4개의 테마가 나뉘어 전시됩니다.

청계광장부터 광통교까지 이어지는 구간에서는 우리·세계 전래·명작 동화 총 23편의 주인공들을 한지등(燈)으로 만나볼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소리·영상 동화’와 ‘동화 주제 영화·애니메이션 OST 버스킹’도 함께 즐길 수 있어, 가족, 연인, 친구들 뿐만 아니라 시각⦁청각 장애인들도 같이 즐길 수 있는 서비스를 제공하며, 한편의 동화 같은 추억을 만들 수 있는 특별한 경험을 할 수 있을 것입니다.

<저작권자ⓒ서부타임즈 무단복제 및 전재, 재배포금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