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2회 마포나루 새우젓축제 개막식

김장현 sisaq@naver.com
2019-10-18
조회수 1546

황포돛배로 오가던 마포나루, 새우젓 축제의 장으로 거듭나다!!

10월18일(금) ~ 20일(일), ‘제12회 마포나루 새우젓축제’ 개최

마포구는 제12회 《마포나루 새우젓축제》가 지난 10월 18일(금)부터 20일(일) 3일간 서울월드컵공원 평화의 광장과 서울월드컵경기장 남문데크, 수변공원 등에서 열렸다.


마포나루 새우젓축제는 구민에게는 질 좋은 새우젓을 제공하면서 새우젓과 지역특산물을 생산하는 농어촌에는 경제적 이익을 안겨 주는 상생과 소통, 도농간의 나눔의 축제다. 지난해에는 방문객 65만여 명이 축제장을 찾았으나 올해는 70여만 명 이상 다녀간 것으로 파악됐다.


축제가 열리는 3일간 서울월드컵공원 평화광장 일대는 마치 타임머신을 타고 과거로 돌아간 듯 조선시대 나루터로 꾸며졌다. 황포돛배 입항, 고을사또의 새우젓 검수, 초가부스와 전통복장을 한 전문연기자 등 과거 한양에 새우젓과 소금을 공급하던 주요 포구인 마포나루터의 옛 모습을 연출했다.


축제 첫날인 18()은 ‘올새우데이’로 중장년층을 대상으로 김장 새우를 대사으로 진행됐다.


첫째 날에는 마포구청 앞 광장에서 서울월드컵공원 평화의 광장까지 새우젓입항을 맞이하러 가는 ‘마포나루 사또행차 행렬’로 축제의 서막을 알렸다. 행렬에는 사또, 보부상, 포졸, 취타대, 지역 주민 등 약 200여 명이 참여했다. ‘마포나루 사또행차 행렬’이 행사장에 도착하면서 마당놀이 형식의 입항재현과 마포나루터 개장식이 진행된 후 사또의 개장선언으로 축제 시작을 알렸다.

개장식 후에는 삼개글짓기 대회, 새우젓 경매, 외국인과 함께 하는 김치 담그기 행사, 마포구민의 날 기념식이 이어졌고, 황포돛배와 도화낭자, 마포팔경을 소재로 한 마포귀범 주제영상도 상영됐다. 개막 축하공연으로는 뽀빠이 아저씨로 유명한 이상용의 사회로 방송프로그램(청춘노래자랑)과 연계해 마포나루 가요제가 진행된다. 가을밤의 낭만과 정취를 더해 줄 오페라단 르엘의 재즈공연이 첫날의 마지막을 장식했다.


<저작권자ⓒ서부타임즈 무단복제 및 전재, 재배포금지>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