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문화재단, 국내 대표 거리예술축제「2023 고양호수예술축제」개최

김장현 sisaq@naver.com
2023-09-05
조회수 917

“걷다보니 예술, 거리마다 무대! 2023 고양호수예술축제”

서커스, 마임, 퍼포먼스 등 총 62팀 106회, 다양한 장르의 국내외 최고 거리공연 총망라

축제의 하이라이트를 장식하는 3일간의 불꽃드론쇼와 불꽃놀이

10월 6일부터 9일까지, 일산호수공원 및 일산문화광장 일원

고양특례시가 주최하고 고양문화재단이 주관하는 글로벌 거리예술축제 <2023 고양호수예술축제>가 오는 10월 6일(금)부터 9일(월)까지, 4일간 일산호수공원 및 일산문화광장 일원에서 개최된다.

10월 황금연휴기간에 펼쳐지는 올해 축제는 ‘걷다보니 예술, 거리마다 무대!’라는 슬로건 아래 총 62팀, 106회의 거리공연을 선보일 예정이며, 서커스 체험, 플리마켓 등 다양한 부대행사도 함께 마련된다.

축제 기간 동안 일산호수공원과 일산문화광장 거리 곳곳에서는 공중 퍼포먼스와 불꽃 드론 쇼가 결합된 개막작 「호수 판타지아」(10/7(토)), 불꽃극과 불꽃 드론이 결합된 폐막작 「파이오니어, 비상(飛上)」(10/9(월))을 비롯하여, 서커스, 마임, 마술, 거리무용, 인형극, 전통예술, 퍼포먼스 등 다양한 장르의 엄선된 국내외 최고 거리공연을 만날 수 있다.

특히, 올해는 불꽃드론쇼와 불꽃놀이 공연이 축제의 하이라이트로 확대 편성되어 10월 7일부터 9일까지 3일간 매일 저녁, 일산호수공원 상공을 화려하게 장식할 예정이다.

세계적인 거리예술가와 거리무용가들의 작품으로 구성된 해외 초청작 섹션에서는

‣2023 스위스 골든 아티스트상과 2023 몬트리올 컴플리트먼트 서크 ‘쿠프 드 쿠어 뒤 퍼블릭’의 영예를 안은 캐나다 씨어휠 아티스트 알렉산드레 레인의 「불가능해 보이는 회전-보름달」 ‣스릴과 코미디를 결합하여 세계 각국에서 짜릿한 퍼포먼스를 선보이는 미국 서커스 듀오 롭 앤 미스 제인의 「알레이-웁스!」 ‣수많은 국제안무상을 수상한 안무가이자 무용가, 평론가로 활동하고 있는 대만 거리무용가 친린이의 「나비선생」 등 총 5작품을 선보인다.

치열한 공모를 통해 선발된 10편의 공식초청작에는 ‣ 컨템포러리 서커스인 봉앤줄의 「스러지다」 ‣ 231과 서남재의 「혼둘혼둘」 ‣ 서커스디랩의 「서커스 올림픽」을 비롯하여 ‣ 오브제극 마린보이의 「항해」 ‣ 인형극 일장일딴컴퍼니 「돌연한 출발」 ‣ 음악당 달다 「랄랄락으로 클리닉」 ‣ 창작극단 분홍양말 「낭만유랑극단」 ‣ 공중 퍼포먼스인 프로젝트 날다의 「스카이 밴드」 ‣ 전통극인 「나그네는 왜 옷을 벗었던가」 ‣ 이동형 거리극인 프로젝트 ‣ WAE의 「아직, 있다!」 등 국내 최고의 공연들이 준비 중이다.

19편의 자유참가작 무대 역시 마임, 마술, 거리무용, 인형극, 전통예술, 퍼포먼스 등 다양한 장르의 예술가들이 함께하여 30회 이상의 공연으로 더욱 풍성한 축제를 완성한다. 더불어, 고양시의 마리오네트 장인 옥종근의 공연, 벌룬 퍼포먼스 아티스트들의 퍼레이드 등 특별한 공연들도 펼쳐진다. 특히 금요일에는 고양시를 기반으로 거리예술을 펼치는 고양버스커즈 우수 퍼포먼스 공연팀이 도시의 거리 곳곳을 예술로 채운다.

이 밖에도 줄타기, 에어리얼, 저글링 등 서커스를 직접 체험해 볼 수 있는 「서커스 체험마당」, 어린이 만들기 체험 프로그램인 「꼼지락 예술마당」, 다양한 수공예작품을 만날 수 있는 「예술상점」 등 체험 프로그램도 함께 즐길 수 있다.

고양문화재단 김백기 예술경영본부장(대표이사 직무대행)은 “올해도 변함없이 시민 여러분께 고양호수예술축제를 선보이게 되어 기쁘다”며, “10월 연휴기간에 진행되는 만큼 온 가족이 함께 국내외 최고의 거리공연을 만끽하는 시간이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축제의 모든 프로그램은 무료로 즐길 수 있다. 자세한 정보는 고양호수예술축제 공식 누리집(www.gylaf.kr) 에서 확인할 수 있다.

 

<저작권자ⓒ서부타임즈 무단복제 및 전재, 재배포금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