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동구청역 5번출구(풍납2동) 캐노피 설치한다

김장현 sisaq@naver.com
2021-02-15
조회수 1613

눈·비 악천후 시 미끄럼 사고 등 안전사고 예방 효과

서울특별시의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노승재 의원(더불어민주당, 송파1)은 지하철 8호선 강동구청역 5번출구(풍납2동 화로구이 앞) 계단에 캐노피(지붕)를 설치하게 됐다고 밝혔다.

그동안 강동구청역 5번 출구는 캐노피(지붕)가 설치되어 있지 않아 눈이나 비가 올 때면 출입구 계단이 고스란히 노출되어 안전사고 위험에 노출되었으며 특히 눈이 올 때는 마치 빙판처럼 미끄러운 상태가 되었기 때문에 미끄럼 사고가 발생하는 등 주민들이 큰 불편을 겪어왔다.

캐노피가 설치되지 않은 개방형 출입구는 옹벽 외에 별다른 안전시설물이 없어 보행자의 안전사고 위험성이 높고, 겨울철에 눈 등으로 계단이 얼 경우 낙상사고의 위험이 있으며, 장마철이나 폭우 시 빗물이 지하철 역사내로 유입되어 안전사고 위험이 높아지므로 근본적인 대책마련이 시급했다.

노승재 의원은 “지하철을 이용하는 시민들의 불편을 해소하고 안전사고 예방을 위해 캐노피 설치예산 1억원을 확보하였으며, 눈·비 악천후 시에도 지하철을 안전하게 이용할 수 있게 조속히 공사를 마무리 할 수 있도록 서울교통공사와 협의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서부타임즈 무단복제 및 전재, 재배포금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