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흥시민을 위한 인천지하철2호선 사업, 시흥·광명신도시 광역교통 사업과 연계해 국토부가 적극적으로 검토해야

김장현 sisaq@naver.com
2021-06-24
조회수 1312

4개 지자체 사전타당성 용역 착수 협의 완료

더불어민주당 문정복 국회의원(경시시흥갑)은 지난 24일(목) 여의도 국회의원회관에서 인천지하철2호선 신림연장선 협의회를 공동주최하여 다양한 의견을 수렴하고 논의했다.

협의회에는 문의원을 포함하여 양기대(경기광명시을), 최기상(금천구), 정태호(관악을) 국회의원, 박승원 광명시장, 유성훈 금천구청장, 박준희 관악구청장, 백승근 대도시광역교통위원회 위원장, 임병택 시장을 대신한 시흥시부시장을 포함한 국토부 실무자들이 자리를 함께했다.

실무적인 사항은 물론 지역여론 등 다양한 의견을 듣고 정리하기 위해서이다. 신림연장을 포함한 인천지하철2호선에 해당되는 모든 노선에 대한 검토도 이루어졌다.

현재 인천지하철2호선은 4차국차철도망 구축계획 공청회에 안양연장선(추가검토사항)으로 안이 올라와 있으나, 그러나 지자체에서 올린 안을 전체를 경기도에서 일괄적으로 올림으로써 긍정적인 용역결과가 불확실한 상황이다.

또한 안양연장의 경우 월곶-판교선과 노선이 겹쳐 사업성이 떨어져 사업자체가 무산될 수 있다는 우려의 목소리가 제기되고 있다.

따라서 사전타당성 용역에 ‘시흥·광명신도시와 신림으로 연장하는 관악을 포함하여 사업의 확실성을 높여야 한다는 의견과 각 지자체가 긴밀하게 연계하여 사업이 없어지지 않도록 해야 한다.’는 방안 등이 논의되었다.

문정복 의원은 “인천지하철2호선 노선이 반영되어 철도사업으로 계속 이어지기 위해서는 많은 분들의 노력이 필요하다”고 하며 “철도노선은 장기간에 걸쳐 논의가 되는 만큼, 다양한 의견을 수렴하여 해당사업이 반영될 수 있도록 끝까지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마지막으로 문의원은 대광위원장에게 “시흥·광명신도시가 발표되고, 수요 급증이 예상되는 만큼 시흥북부권 광역교통사업이 면밀하게 검토되어야 한다.” 따라서 “제2경인선은 물론이고 인천지하철2호선도 적극적으로 검토해주길 바란다”고 강력하게 주문했다.

 

<저작권자ⓒ서부타임즈 무단복제 및 전재, 재배포금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