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종원, 유튜버 출격하자 구독자 95만 이토록 핫할 줄이야

창업 정보, 영업 노하우, 쉽게 따라할 수 있는 음식조리법까지

백종원이 유튜버로 변신했다. 요식업 방송 섭외 탑이 직접 알려주는 유튜브 레시피를 기다렸다는 듯 구독자가 가빠르게 상승하고 있다.

지난 11일 오후 외식경영전문가로 방송인으로도 잘 알려진 백종원이 유튜브 채널 ‘백종원의 요리비책’을 개설하고 유저와의 접촉에 나선 것이다. 채널 개설과 함께 게재된 8개의 영상에는 창업 정보, 영업 노하우, 쉽게 따라할 수 있는 음식조리법까지 다양한 콘텐츠가 포함하고 있다.

백종원은 유튜브 ‘요리비책’ 첫 번째 영상을 통해 “유튜브를 시작하게 된 계기 내 레시피와 온라인 상의 레스피가 약간 달랐다”고 말하고 “그때 많은 걸 느꼈다. 돌아다니는 레시피가 잘못된 레시피는 아니다. 약간 변형된 거다. 많은 분들이 음식에 관심을 가지게 돼 좋기도 하지만 한편으론 섬칫하더라”고 유튜브를 통해 심경을 전했다.

자료사진 유튜브 캡처

백종원이 유튜브 방송 개설 이후, 유튜브가 ‘백종원 레시피’ 구독자가 95만을 넘어서는 접속을 기록하고 있어 폭발적이라 할 수 있다. 그동안 백종원이 방송에서 선보인 메뉴는 다양한 음식 조리수도 많다. 검색창에 메뉴 이름만 쳐도 ‘백종원 레시피’가 연관 검색어로 오르고 있다. 그러나 ‘백종원 레시피’라고 소개된 요리법이 실제 선보인 레스피와는 다르거나 정보에 오류가 있어, 제대로 된 한식정보 등 올바른 조리 정보를 알리려 한다며 백종원은 유튜브 채널 개설 동기를 밝히기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