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포마포구, 참신한 발상! ‘투명 물막이판’ 안전에 미관 더하다

김장현 sisaq@naver.com
2024-05-14
조회수 306

투명한 폴리카보네이트 소재 새로운 디자인 물막이판 도입

투명 물막이판 도입 후 주민 만족도 상승...897개소에 새 물막이판 설치

마포구가 참신한 발상으로 반지하주택에 설치하는 침수방지시설인 물막이판의 디자인을 개선해 안전 확보뿐 아니라 도시 미관까지 갖춰 주민의 긍정적인 호응과 박수를 받고 있다.

물막이판은 반지하주택의 창문과 출입문 등을 통해 들어오는 빗물을 막아주는 시설로, 비가 많이 오는 장마철과 태풍 등을 대비하기 위해 설치가 필수적이다.

그러나 불투명한 알루미늄으로 제작된 기존 물막이판의 경우, 막혀있는 듯한 답답한 느낌과 함께 채광·시야 차단 등 미관을 저해하는 요소가 있어 건물주가 설치를 거부하고 이로 인해 폭우 시 세입자가 침수피해를 보는 사례가 빈번하게 일어났다.

이에 마포구는 물막이판 설치 확대를 위해 깊은 고심 끝에 지난해부터 폴리카보네이트 소재를 이용한 투명 물막이판을 제작하고 침수 취약 가구 곳곳에 설치했다.

투명 물막이판에 대한 효과는 굉장했다. 마포구가 물막이판 디자인 개선을 추진한 이후 구민의 만족도가 매우 높아졌고 설치 문의 또한 늘어 무려 897개소에 새로운 물막이판이 조성되는 결과를 낳았다. 세입자는 침수피해로부터 사전 예방을, 건물주는 주택의 미관을 챙겨 두 마리 토끼를 모두 잡을 수 있었던 것이다.

마포구는 올해도 물막이판을 신규로 설치하는 주택에는 새로운 디자인의 투명 물막이판을 적용해 안전 확보는 물론 도시 미관까지 향상시킬 방침이다.

아울러 여름철 태풍과 호우 등 급변하는 기상 상황에도 신속히 대응하기 위해 마포구는 풍수해 종합대책을 수립하고 재난안전대책본부와 동 주민센터 수방단을 운영해 풍수해 대비에 총력을 다한다는 방침이다.


<저작권자ⓒ서부타임즈 무단복제 및 전재, 재배포금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