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5호선 오금역 인접 '가락현대53동 소규모재건축' 건축심의 통과

김장현 sisaq@naver.com
2023-04-14
조회수 1915

4.11(화) 건축위원회 통과… '가락현대53동' 69세대 공급, '26년 준공 예정

공동주택 69세대 공급… 보행공지 조성, 태양광 패널로 친환경 녹색단지 구현

시 "주택공급 확대, 주거환경 개선, 주거공동체 활성화 등 위한 건축심의 운영"

조감도(서울시 제공)

서울시는 4.11.(화) 열린 제7차 건축위원회에서 '가락현대53동 소규모재건축사업(송파구 가락동 161-2번지)'에 대한 건축심의를 통과시켰다고 밝혔다. 올해 하반기 사업시행인가를 거쳐 '26년 준공될 예정이다.

가락현대53동 아파트는 '오금로'와 '오금공원'에 인접해 있으며 지하철 3․5호선 오금역 200m 앞 '더블 역세권'에 위치, 교통을 비롯하여 편리한 생활권이 갖춰져 있다.

이번 심의를 통과한 계획안은 연면적 11,484㎡, 지하 3층~지상 24층 규모로 주거동 1개 동과 부대복리시설로 조성되며, 공동주택 69세대 2가지 타입(전용 58‧82형)을 도입했다.

또 저층부(지상 1층)는 주거 환경과 시각적 개방성을 고려하여 층고 6m 이상의 필로티 구조를 적용했으며 북~남측 도로변에는 가로환경을 고려한 보행공지(3m)가 조성되고 북측 오금로와 남측 오금로38길의 보행동선을 연결, 가로활성화를 도모한다는 계획이다.

아울러 친환경 녹색단지로 조성하기 위해 옥상과 입면에는 태양광 패널을 설치키로 했다.

한병용 서울시 주택정책실장은 "올해도 속도감 있는 소규모재건축 추진을 통해 노후 저층주거지 주거 환경을 개선하고, 양질의 주택을 원활하게 공급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서부타임즈 무단복제 및 전재, 재배포금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