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퇴역함정으로 한강에 첫 안보‧평화 '함상공원'

탈퇴한 회원
2018-02-01
조회수 1002


1,900톤급 호위함인 ‘서울함’을 비롯해 지난 30년간 해양영토 수호의 임무를 마치고 퇴역한 함정 3척이 서울 망원한강공원에 닻을 내리고 시민을 위한 수상 체험‧전시관으로 변신한다.

평소 쉽게 접할 수 없었던 군함내부 곳곳을 둘러보며 해군들의 근 무 상황부터 생활모습까지 실감나게 만날 수 있다.

잠수함 1척은 뭍으로 올라와 잠수함 체험공간으로 한강둔치 잔디광장과 어우러진 공원을 이룬다.

서울시 한강사업본부가 퇴역함정 4척을 해군본부로부터 무상으로 대여, 전시‧체험형 ‘함상(艦上)공원’을 조성한다고 밝혔다. 시민에게 볼거리 제공은 물론 역사와 해양기술 체험을 통해 안보와 평화의 소중함을 환기시키는 공간으로 기획됐다.

이미 런던의 템즈강, 뉴욕의 허드슨강 등 수상관광이 활성화 된 해외도시에는 군함을 활용한 박물관 등이 명소화 돼 있고, 국내에서도 김포 대명항, 당진 삽교호 등 10여 곳에 설치돼 있다. 서울시에는 이번이 처음이다.

,[퇴역함정 한강의 볼거리로 변신]

현재 진해 해군기지에 보관 중인 군함들을 내년 3월 이후에 인수 받아 조선소에서 본격적인 수리와 리모델링에 들어간다. 5~6월 한강으로 예인해 설치작업 등을 거쳐 내년 10월 개장이 목표다.

4척의 함정은 1984년 취역해 작년 12월까지 30년간의 임무를 다한 1,900톤급 호위함 ‘서울함’과 150톤급 고속정 2척, 1991년부터 지난 6월까지 운항했던 178톤급 잠수함 1척이다.

특히, ‘서울함’은 이름 붙여진 의미와 함께 1984년 취역식에 당시 염보현 서울시장이 참석하여 취역을 축하하고 우리시와 자매 결연을 맺었던 깊은 인연이 있다.

함상공원은 크게 ▴한강수변에 서울함 1척, 고속정 2척을 정박시켜 전시‧체험관으로 활용하는 ‘함정 전시관’ ▴인근 한강둔치로 올라온 잠수함을 직접 들어가 체험해 볼 수 있고, 잔디광장 산책도 가능한 ‘지상 공원’으로 구성된다.

함정 전시관은 최대한 함정의 ‘있는 그대로’의 형태를 유지, 바다를 가르며 나라안팎을 지켜온 군함의 위용을 생생하게 느낄 수 있도록 하는 것이 콘셉트다.

특히 함정 내부는 해군생활을 간접 체험할 수 있는 공간으로 꾸민다. 주요시설인 함교실, 통신실, 레이더실, 엔진룸 등은 본 모습을 거의 그대로 재현, 해군병사의 근무상황을 현실감 있게 보여주거나 훈련영상을 볼 수 있는 전시 공간 위주로 활용한다.

침실, 식당, 화장실, 회의실 등 일부 공간은 개조해 관람객 체험공 간으로 사용한다. 카페 등 편의시설도 마련할 계획이다.

이외에도 2002년 한일월드컵 개최를 기념하기 위해 만들어졌으나 설비노후와에 따른 고장 등의 문제로 가동이 중단된 ‘월드컵 분수대’와 함정 전시관을 연결, 활용도를 높일 계획도 가지고 있다.



<함정 주변에 시민 휴식 공간 조성>

지상 공원은 함정 전시관 주변 한강둔치에 9,889㎡ 규모로 만들어진다. 넓은 잔디과장을 조성하고 이와 조화를 이루도록 잠수함을 배치해 체험실을 마련하고 함상공원 소개부스, 대기실, 휴게 공간 등을 갖춘 안내소도 새롭게 설치한다.

아울러 서울시는 공원이 완성되면 삼국시대 전쟁, 행주대첩, 한강철교, 한강도하작전 등 한강을 둘러싸고 펼쳐졌던 역사적 사건들의 스토리텔링을 연계한 관광 자원화도 추진해나갈 계획이다.

공원이 조성될 망원한강공원 일대는 조선시대 수로교통의 중심이자 수도 한양을 방어하는 군사적 요충지였던 양화진 부근이다. 1866년 병인양요의 시발점이 됐던 병인박해로 인해 프랑스 함대가 거슬러 올라왔을 만큼 역사적으로 중요한 의미를 가지고 있는 곳으로 선정 시 이러한 가치를 고려했다.

한편, 서울시는 지난 ’15년부터「퇴역함정을 활용한 한강 함상공원 조성사업」을 위해 해군본부와 함정 도입 협의, 기본방침 수립, 투자심사 등을 적극적으로 추진해왔다. 장비‧비품 소요 조회, 무기 불능화 조치 및 감정평가 등 철저한 준비절차를 거쳐 지난 11.17 ‘서울시-해군본부 간 군함 무상대부계약’을 체결했다.

이번 계약을 통해 우선 ‘서울함’ 1척, 고속정 2척을 무상 대여한다. 나머지 잠수함 1척은 퇴역절차가 끝나는 내년 2월 이후 잠수함사령부와 별도의 계약을 체결한 후 인도받을 예정이다.

현재 전시분야 설계용역 시행업체를 선정, 계약을 체결한 상태이며, 설계용역 업체 공모 중인 나머지 건설‧선박분야도 올해 안에 업체선정을 마무리할 예정이다.

 


김장현  sisaq@naver.com

<저작권자ⓒ서부타임즈 무단복제 및 전재, 재배포금지>
0 0